[e-Rising star] 신데렐라 탄생 예고 '배우 원진아'
[e-Rising star] 신데렐라 탄생 예고 '배우 원진아'
  • 은지희 기자
  • 승인 2019.06.1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뷔와 동시에 청순 매력으로 급부상
영화-드라마 주연급으로 성장하며 주목
ⓒ 유본컴퍼니
ⓒ 유본컴퍼니

[이뉴스데일리 은지희 기자] 

배우 원진아가 스크린계 샛별로 주목을 받고 있다.

19일 개봉한 통쾌한 오락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으로 첫 주연식을 치른 원진아가 청순하면서도 독보적인 매력으로 영화 팬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고 있다.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이다.

통쾌한 액션뿐만 아니라 ‘심쿵’ 로맨스까지 담아낸 가운데 거대 조직 보스 ‘세출’(김래원)과 함께 호흡한 열혈 변호사 ‘소현’ 역의 원진아는 김래원에 절대 뒤지지 않는 연기와 캐릭터 소화로 러닝타임을 풍성하게 하고 있다.

김래원은 “시나리오를 받고 제가 느낀 것은 멜로 그 자체였다. 파트너 원진아 배우와의 호흡이 잘 맞아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전하며 남다른 호흡을 과시하기도 했다.

ⓒ 영화 '롱 리브 더 킹' 스틸
ⓒ 영화 '롱 리브 더 킹' 스틸

목포 시민들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열혈 변호사 ‘소현’을 연기할 때는 직업 의식 100%의 걸크러쉬 매력을 보여주다가도, 노래방 씬에서는 일할 때도, 놀 때도 열심히 하는 진정한 ‘인싸’의 모습을 보여줬다.

영화 속 매력을 한껏 드러낸 원진아는 안방극장 주연식도 치른다.

지창욱과 함께 ‘날 녹여주오'에 캐스팅돼 tvN 첫 나들이이자 첫 주연으로 브라운관 도전에 나선다.

'아스달 연대기' 파트3 6부작이 마무리된 뒤 '날 녹여주오'가 방송될 예정이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난 뒤, 생존하기 위해선 평균 체온 31.5°를 유지해야 한다는 부작용과 가슴이 뜨거워지는 설렘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게 되는 발칙한 해동로맨스다.

ⓒ 영화 '롱 리브 더 킹' 스틸
ⓒ 영화 '롱 리브 더 킹' 스틸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 '우리가 만난 기적'의 백미경 작가와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신우철 감독의 만남으로 제작 단계부터 주목받았다.

원진아는 두둑한 알바비를 준다는 말에 현혹돼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역시 20년 만에 깨어난 여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잇단 로맨스 행보로 ‘로코샛별’을 예약한 가운데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모두 사로잡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