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ews Trip] 낯설지 않은 천일야화의 흥미로움 ‘도하 Qatar Doha’①
[e-News Trip] 낯설지 않은 천일야화의 흥미로움 ‘도하 Qatar Doha’①
  • 상훈 여행전문기자
  • 승인 2019.07.2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월드컵대회 앞두고 큰 관심
카타르의 도하, 주요 여행지 급부상
ⓒ 이뉴스데일리 성훈 기자
ⓒ 이뉴스데일리 상훈 기자

[이뉴스데일리 상훈 여행전문기자]

2022년 카타르에서 열리는 월드컵대회 조 추첨 결과 2010년 남아공월드컵 아시아 예선 이후 12년 만에 남북이 같은 조에 배당되면서 카타르가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지금껏 중동이라면 아랍에미리트나 두바이 등이 미디어를 통해 많이 알려진 반면에 상대적으로 도하는 덜 알려져 왔다. 그래서 미리 카타르의 심장인 도하에 다녀왔다. 두바이와 마찬가지로 도하 역시 스톱오버로 반나절 또는 하루의 경유 여행지였지만 단일 여행지로서의 매력이 충분한 곳이다.

카타르의 수도 도하까지는 카타르항공을 이용하면 10시간 만에 도착할 수 있다. 중동의 항공사를 타본 사람이라면 이코노미의 좌석도 타 항공사에 비해 넓다는 느낌을 받는다. 풍성한 오일달러의 여유라고 알아서 생각하고 널찍한 보잉777의 거대한 엔진소리에 단잠을 청한다.

두 번의 기내식에 잠에서 깨어 먹고 마시고 자다 보니 어느 새 창 밖으로 도하의 전경이 보인다. 살면서 페르시아만을 직접 볼 수 있거나 발을 담가볼 수 있는 기회가 얼마나 될까? 새벽녘에 하늘에서 내려다 본 도하는 마치 잘 다듬어진 잔디밭 같은 느낌이다.

ⓒ 이뉴스데일리 성훈 기자
ⓒ 이뉴스데일리 상훈 기자

# 다시 태어난다면 카타르?

카타르의 수도인 도하는 페르시아만에 위치한 카타르에서 가장 큰 항구 도시이자, 경제 중심지이 수도이다. 지난 2006년에 아시안 게임을 개최하였고, 2011년 아시안 컵의 개최지에 이어 중동 최초로 오는 2022년에 월드컵까지 개최하는 곳이다.

국토의 넓이는 우리나라의 경기도 정도 밖에 안 되는 작은 곳이지만 이슬람 권의 강력한 왕권국가로 천연가스와 원유매장량을 자랑하는 자원 부국이자 경제부국으로 손꼽히는 곳이다. 2006년 아시안게임을 개최한 이후 눈부시게 발전의 발전을 거듭하는 곳으로 도하 시내 곳곳에 건설하고 있는 고층건물이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하늘을 찌르고 있다.

여기서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 한가지가 바로 원유 부분이다. 카타르의 원유매장량은 향후 20년이면 고갈될 상태이기 때문에 원유로 부강한 나라라는 표현보다는 세계매장량 4위의 천연가스로 부강해진 나라로 봐야 할 것이다. 어찌됐든 기름 1리터에 300원이라니 2천원이 훌쩍 넘은 우리나라로서는 정말 부러울 따름이겠다.

여기에 국민소득이 10만 불이란다. 카타르의 인구구조는 특이하다. 전체 인구의 90%가 외국인이라는 사실. 여기에 쇼킹(?)한 사실이 하나 더 있다. 전체인구 267만 명 중에 순수 카타르인은 10%로 이들에게는 국가에서 1가구 1주택과 매달 수천만 원의 생활자금을 무상으로 지급하고 있는 것.

그냥 아무 조건 없이 자신들의 순수 혈통을 보호하기 위해 지급하는 것이다. 또한 사막투어에 적합한 최고급 크루저 또한 덤으로 분기별로 지급하고 있단다. 그래서 이들은 최신형 크루저라도 3개월만 타고 중고차 시장으로 보낸다고 하니 다시 태어난다면 카타르가 어떨까 하는 생각이 반짝 머릿속을 스친다.

그 중고차 아닌 중고차는 외국 대기업 주재원 또는 외국 노동자들에게 저렴하게 팔린다고 한다. 외국의 대기업 주재원이라고 해도 그들에게는 그저 외국노동자에 불과한 것이다. 낯선 외지인의 눈에는 심각한 사회 불균형을 낳을 것 같은 불안감을 걱정하지만 의외로 대부분 그런 차별을 생각하면서 살면 더 피곤하기에 일부러 내색하지 않고 일에만 충실하고 산단다.

맞다. 그게 속 편할 지도 모른다. 소득수준이 높은 외국인 및 현지인들과 소득수준이 낮은 저임금의 외국인들로 양분돼 있어 카타르의 시장은 고가와 저가로 극명하게 나눠져 있다.

새벽에 도착한 지라 잠시 여장을 풀고 쪽잠을 좀 더 잔 후 밖으로 나왔다. 온도가 40도, 습도는 67%로 상당히 무더운 날씨였다. 하지만 현지인의 말에 따르면 며칠 전에는 지금보다 두 배였다며 오히려 우리보고 운이 좋단다. 하긴 중동에 와서 날씨 덥다고 타박하는 자체가 우습기도 하다.

ⓒ 이뉴스데일리 성훈 기자
ⓒ 이뉴스데일리 상훈 기자

# 시간여행, 도하 시티 투어

도하 구도시

짧은 체류 탓에 여러 투어프로그램이 있지만 그 중 ‘도하 시티 투어’와 현지인에게는 물론 외지인에게도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인랜드 사파리투어Inland Sea Safari’를 선택했다.

‘도하 시티 투어’는 뜨거운 태양이 작렬하는 카타르의 수도 도하의 핵심포인트를 둘러보는 프로그램으로 올드마켓, 골드마켓, 이슬람 예술 박물관에서부터 화려한 스카이라인을 자랑하는 도하 신도시, 시티센터까지 최신 코치 승용차를 타고 돌아보는 코스다. ②편에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