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세이퍼시픽항공,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 ‘무브 비욘드(Move Beyond)’
캐세이퍼시픽항공,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 ‘무브 비욘드(Move Beyond)’
  • 상훈 여행전문기자
  • 승인 2019.07.2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자사 신념 반영한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실시
온ž오프라인에서 전방위로 국내 캠페인 활동 개시
한국 진출 59년 만에 국내 법인명 ‘캐세이퍼시픽항공’으로 변경
사진 및 자료제공 캐세이퍼시픽항공
사진 및 자료제공 캐세이퍼시픽항공

[이뉴스데일리 상훈 여행전문기자]

캐세이퍼시픽항공이 지난 7월 3일부터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 ‘무브 비욘드(Move Beyond)’를 시작하면서 국내 법인명도 ‘캐세이패시픽항공’에서 ‘캐세이퍼시픽항공’으로 변경했다.

캐세이퍼시픽은 ‘무브 비욘드(Move Beyond)’라는 새로운 슬로건과 함께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했다. 더 많은 사람들과의 만남, 다양한 장소, 그리고 의미 있는 경험으로 고객들의 여정을 한 걸음 더 멀리 인도하겠다는 자사의 신념이 이번 브랜드 캠페인의 핵심이다. 브랜드 캠페인의 일환으로 자사 브랜드 가치도 재정립했다. 역동적인 아시아의 허브 도시인 홍콩을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현대적이고 진보적 태도로 다가가겠다는 ‘진취성(Progressive)’, 많은 시간을 투자해 모든 승객들을 존중하고 보살피겠다는 ‘세심함(Thoughtful)’, 긍정과 투지를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신뢰와 확신을 심어주겠다는 ‘할 수 있다는 정신(Can-do spirit)’이 그것이다. 이러한 브랜드 정신은 새롭게 단장한 캐세이퍼시픽 로고에도 반영됐다. 이번 브랜드 캠페인 슬로건 ‘무브 비욘드’를 반영한 로고 타입은 슬로건 문구를 오른쪽으로 들여 씀으로써 지속적으로 나아가려는 캐세이퍼시픽의 진취적인 정신을 나타낸다. 또한 캐세이퍼시픽 기업 로고인 브러시윙(The Brush Wing)에 비행운(The Vapour Trail) 그래픽을 적용해, 소비자 커뮤니케이션 시 브랜드의 역동성과 진보성을 전달할 예정이다. 새로운 브랜드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브랜드 캠페인 영상은 캐세이퍼시픽 홈페이지 (www.cathaypacific.com/movebeyond/#/ko_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미디어에 캠페인 콘텐츠를 게재하고, 서울 전역 37개 노선에 버스 광고를 노출해 브랜드 메시지를 전방위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캐세이퍼시픽 한국 지사장 제임스 콘린(James Conlin)은 “캐세이퍼시픽은 지난 70여년 간 세계 최고의 항공사로 성장한 데서 그치지 않고 세계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며,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무브 비욘드(Move Beyond)’는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이야기하는 강력한 행동 지침으로, 고객이 한 걸음 더 성장하고, 꿈과 미래, 열정에 도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자사의 포부를 나타낸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캐세이퍼시픽은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활동과 더불어 국내 법인명을 변경했다. 1960년 국내 법인 설립 이래 59년 간 ‘캐세이패시픽항공’으로 유지해 온 국내 법인명을 우리나라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캐세이퍼시픽항공’으로 변경했다. 이런 변화를 통해 국내 고객, 언론 등과 통일된 사명으로 더욱 원활하게 소통한다는 방침이다.

사진 및 자료제공 캐세이퍼시픽항공


# 캐세이퍼시픽항공(Cathay Pacific)

홍콩을 기반으로 한 캐세이퍼시픽은 코드쉐어를 포함해 전세계 200개 이상의 다양한 노선을 확보하고 있는 프리미엄 항공사다. 캐세이퍼시픽은 인천-홍콩 노선 매일 6회 운항, 캐세이드래곤은 부산-홍콩 노선을 매일 운항 및 제주-홍콩 노선 주 2-4회 운항으로, 국내에서 홍콩으로 향하는 최적의 비행편을 제공한다. 연중 다양한 온라인 특가와 프로모션, 이벤트 등을 진행하고 있는 캐세이퍼시픽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과 여행 서비스들은 대표번호(1644-8003), 또는 홈페이지(www.cathaypacific.com/kr) 및 모바일 앱(앱스토어 및 구글플레이에서 ‘캐세이퍼시픽’ 앱 다운로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