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p Review] 상하이 여행의 필수 코스 '대한민국임시정부ㆍ윤봉길의사 기념관'
[e-Trip Review] 상하이 여행의 필수 코스 '대한민국임시정부ㆍ윤봉길의사 기념관'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8.07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편 저렴-이동거리 장점 등 인기여행지
핫플레이스와 맞물려 역사 공간 역시 주목

[이뉴스데일리=상하이] 김유진 기자 = 상하이(上海:상해)는 항공편이 저렴하고 가까울 뿐 아니라 럭셔리 호텔이나 레스토랑, 바(Bar) 등을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어 우리나라 여행객이 많이 찾는다. 특히 상하이의 와이탄 지역은 유럽의 정취가 느껴져 반드시 가야할 명소로 꼽힌다. 하지만 상하이는 국사 교과서에 많이 언급되는 장소로 우리나라에게 의미가 깊은 장소다. 와이탄도 좋지만 우리 역사가 살아 숨쉬는 곳도 잠시 들러보는 것은 어떨까.

◆ 대한민국임시정부

상하이 대한민국임시정부/사진=김유진
상하이 대한민국임시정부/사진=김유진

 

대한민국임시정부는 1919년 4월 중국 상하이 프랑스 조계지에서 수립됐다. 우리 민족은 1919년 3월 1일에 독립선언을 발표했다. 독립선언의 핵심은 일제의 식민지배를 부정하고 한민족의 ‘독립’을 선언한데 있었다. ‘독립국’임을 선언하고 이에 조응하는 독립국으로 세운 것이 바로 대한민국임시정부다.
1919년 3월 한민족의 독립이 선포되자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던 다수의 독립운동지도자들이 중국 상하이로 모였다. 당시 상하이는 명나라 이후 신흥도시로 자리매김 하면서 사회경제와 지리적 우월성을 바탕으로 성장한 국제적 대도시였기 때문이다. 1910년 일제에 나라를 빼앗긴 경술국치, 1919년 3·1운동을 거치면서 다수의 독립운동가들이 이주하여 활동했던 독립운동의 주요한 거점으로 상하이 여행에서 꼭 가야할 곳이다.

◆ 윤봉길 의사 훙커우공원 의거지, 기념관

윤봉길 의사 기념관/사진=김유진
윤봉길 의사 기념관/사진=김유진

 

1932년 4월 29일 윤봉길 의사는 상하이 훙커우공원(虹口公園)에서 투탄 의거를 결행했다. 일왕의 생일과 승전을 축하하는 행사에 참여한 일제 군부와 정관계 인사에게 수통형 폭탄을 투척, 7명을 처단하는 성과를 거뒀다. 윤봉길 의거는 침체되어 있던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활로를 개척, 나아가 독립운동의 대환점이 됐다.

당시 폭탄을 던졌던 훙커우 공원은 현재 루쉰공원(魯迅公園)으로 이름이 바뀌고 의거 현장 근처에는 루쉰의 동상이 세워져 있다. 지난 1994년 윤봉길 의거를 기념하여 매정(梅亭)이라는 정자를 건립했으며 이곳에서 40m 떨어진 지점에 1998년 ‘윤봉길 의사 의거 기념비’가 세워졌다. 2009년에 현판을 ‘매정’에서 ‘매헌(梅軒)’으로 교체했다. 기념관에 들러 윤봉길 의사에게 묵념으로 감사를 전해보자.

◆ ‘3·1독립선언일’ 기념식장(올림픽대극장) 터
대한민국임시정부는 수립 이후 잊지 않고 기억해야하는 날과 기릴만한 날, 국가의 경사스러운 날을 국경일로 정해 사업을 전개했다. 국경일 제정과 이를 위한 기념식을 거행하는 일은 큰 의미를 가졌다. 대한민국임시정부가 ‘국가의례’를 주최할 만큼 ‘자주독립국가’로서 자격을 갖추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었기 때문. 임시의정원의 결의를 거쳐 3월 1일을 독립을 선언한 ‘독립선언일’로 제정했다. 내무총장 이동녕은 1920년 2월 1일 ‘내무부 포고 제1호‘로 3·1독립선언일 1주년 기념식을 준비했다. 1920년 ‘3·1독립선언일’ 기념식이 올림픽 대극장에서 거행됐다. 1920년 3월 1일 오후 2시 상하이 징안스루(靜安寺路) 소재 올림픽 대극장에서 거행된 3·1독립선언일 기념식 행사는 대한민국임시정부 각료들과 거주 한인들이 대거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