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고즈넉한 안동 고택으로 떠나자
'여름휴가' 고즈넉한 안동 고택으로 떠나자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8.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데일리=안동] 김유진 기자 = 안동여행하면 하회마을과 찜닭만 떠올리는 여행객이 대다수다. 안동은 그 두가지 말고도 더 많은 매력을 가진 여행지다. 오래 머물면서 천천히 둘러볼수록 더 매혹적인 안동은 오랜 역사를 품은 숨은 명소로 더욱 빛난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인 극락전 품은 봉정사

 

봉정사/사진=김유진
봉정사/사진=김유진

 

지난 2일 대한민국의 산사(山寺) 7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됐다. 경상도의 부석사, 봉정사, 통도사와 충청도의 법주사, 마곡사, 전라남도의 선암사, 대흥사가 그 주인공이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목조 건축물인 극락전이 자리한 봉정사는 천년고찰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다.

안동에 위치한 봉정사는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극락전을 비롯해 대웅전 등 오래된 사찰의 건축물이 고즈넉한 분위기에 매료된다. 국보 15호로 지정된 극락전은 정면 4, 측면 4칸의 맞배지붕, 주심포 건물로 고려시대에 지어졌지만 형식은 통일신라시대의 건축양식을 따르고 있다.

건립 후 첫 수리는 고려 공민왕 12, 1393년이며 그 뒤에 조선 인조 3(1625)200여년 후에 두 번째 수리가 이뤄졌었다. 배흘림기둥과 공포의 단조로운 짜임새, 내부 가구의 고격함이 극락전의 특징이다. 돌 기단 위에 자연석 초석을 배열, 전면과 후면 중앙칸에 판문을 달았으나 전면의 판문과 살창은 수리할 때 복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당의 중앙 뒤쪽에 2개의 기둥을 세워 불단 벽을 만들어 그 안에 불단을 설치했다.

그 옆에는 안정사 석조여래좌상이 눈에 띈다. 안동댐 건설로 안정사가 없어지게 되면서 1973년부터 봉정사에서 보관하고 있다. 석조여래좌상 앞에 흔들리는 촛불을 부처님이 안아주는 듯해 보고만 있어도 안정감이 느껴진다.

안동하면 찜닭? 안동하면 갈비다!

안동 갈비 /사진=김유진
안동 갈비 /사진=김유진

 

안동하면 떠오르는 음식은 바로 안동 찜닭. 하지만 요즘 믿고 먹는다는 개그우먼 이영자가 추천한 안동 맛 집으로 알려진 문화갈비로 향했다. 찜닭의 메카로 알려진 안동에서 35년 동안 자리를 지킨 노포로 조선간장을 이용한 양념으로 전통 갈비의 맛을 낸다. 게다가 한우생고기를 재료로 한 갈비는 육즙과 식감이 살아있어 질리지 않다. 3인분 이상 판매하지만 양이 많지 않아 2인이 3인분도 충분히 먹을 수 있다.

갈비는 참기름에 버무려진 파절임과 함께 얹어 먹는 것이 여기만의 방식이다. 담백한 갈비살과 신선하고 고소한 파절임이 어울림이 기가 막힌다. 마늘 한 점이 놓인 간장 역시 문화 갈비만의 독특한 소스인데 살짝 찍어 먹어야 갈비맛을 해치지 않고 즐길 수 있다. 갈비를 다 먹은 후에는 문화 갈비만의 짭짜름한 된장국에 각종 야채를 비벼 먹는 공기밥은 배를 든든하게 채워준다.

퇴계이황의 후손이 살고 있는 치암고택에서 하룻밤

치암고택/ 사진=김유진
치암고택/ 사진=김유진

 

안동은 고택체험을 할 수 있는 장소로 국내에서 최고로 손꼽힌다. 그 중에서도 치암고택은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11호로 안동시 중심가에 위치해 있어 접근성이 좋다. 안동시 중심가에 있지만 그 안에 들어가면 또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방금 전까지 본 아파트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조용하고 고즈넉한 고택만이 자리하고 있다.

치암고택은 퇴계선생의 11대손이며 문과(文科)로 벼슬길에 나아가 삼사(사간원,사헌부,홍문관)의 관료를 지낸 치암 이만현(1832-1911)의 고택이다. 건물규모는 본체 22자형 기와집으로 5간의 솟을대문과 바깥채가 있다. 집의 구조는 안채보다 사랑채가 더 높고, 사랑채의 좌우가 맞배지붕과 팔작지붕을 가졌다. 사랑채에 감실(龕室)이 있으며 높다란 헌함(軒檻)마루가 특별한 점이다.

툇마루에 앉아 치암고택의 안주인이 직접 만든 다과상과 차를 즐기고 있노라면 신선놀음이 따로 없다. 치암고택의 귀여운 흰 고양이의 애교는 덤이다. 직접 송화 가루를 따 만드는 다식이나 대추 양갱 등은 안주인이 정성이 가득 담겨있으며 오직 치암고택에서만 맛볼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