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여행지 어때?] 이번 주말 뮤지엄 산에서 힐링 해볼까?
[e여행지 어때?] 이번 주말 뮤지엄 산에서 힐링 해볼까?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7.26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이뉴스데일리 김유진 여행전문기자] 강원도 원주는 한국의 관광을 책임지고 있는 한국관광공사 본사가 있는 곳이다. 한국관광공사 본사가 있는 곳임에도 관광객로부터 원주에 뭐 볼 게 있나?’ 하는 소리를 듣는 것은 좀 아이러니컬하다. 사실은 볼 게 없는 것이 아니라 강원도에 매력적인 여행지가 많다보니 상대적으로 원주의 매력이 덜 알려진 결과다.

물론 원주에는 강원도 하면 으레 생각하는 코발트블루빛의 바다도, 싱싱한 횟감도 없다. 그러나 자연과 예술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당일치기 강원도 여행지를 찾는다면 원주가 제격이다.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1시간 정도면 닿는 곳인데다 경기도, 충청도와 이어져 있어 그 부근의 주민도 편하게 찾을 수 있는 지역이라 수도권과 충청권을 잇는 매력적인 당일치기 코스가 바로 원주다.

소금산 출렁다리 /사진=김유진

대표적으로 최근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관광객 모으기에 힘쓰며 너도나도 만들고 있는 출렁다리의 원조가 바로 소금산 출렁다리다. 소금산에는 평일에도 전국에서 짜릿한 즐거움을 느끼기 위해 찾아든 관광객으로 북적인다. 나무 데크로 만들어진 계단 450개를 오르면 위로는 푸르게 빛나는 산세가 아래로는 초록빛의 강이 흘러 더욱 아찔한 기분이 든다. 바람이 세차게 불어오면 자연스레 흔들리는 출렁다리지만 장난끼 가득한 관광객이 흔들거리면서 걸어오면 겁 많은 여행객 여럿이 소리를 동시에 지른다. 겁 많은 여행객끼리는 절대 아래를 보지 말라며 서로 당부를 하면서 걷는 모습이 절로 웃음을 짓게 한다. 평일에는 출렁다리를 오갈 수 있지만 주말에는 많은 인원에 일방통행만 허용하고 있으니 되도록이면 평일에 그 아찔함을 즐기길 권한다.

소금산 출렁다리의 아찔함에 어지러움을 느낀 후에는 원주의 아름다운 풍광이 기다리고 있다. 이 풍광을 더 여유롭게 즐기려면 구 간현역과 구 판대역을 오가는 코스인 레일바이크를 타면 좋다. 흔한 레일바이크가 원주에 하나 더 있다고 뭐가 더 특별하겠냐 생각할 수 있지만 간현역에서 판대역으로 갈 때는 수려한 경관을 편하게 즐기는 풍경열차를 타고 이동하고, 다시 판대역에서 간현역을 올 때는 레일 바이크를 타고 오기 때문에 색다른 경험 두 가지를 동시에 할 수 있는 레일파크다. 또 특수 제작한 레일바이크는 여성 혼자도 운행할 수 있을 만큼 가벼워 체력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뮤지엄 산/ 사진=김유진

레일바이크도, 출렁다리도 좋지만 최근 원주의 핫 플레이스는 따로 있다. 바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일본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의 뮤지엄 산이다. 배우 공유가 나오는 커피 광고의 배경지로 유명세를 탔지만 안도 다다오의 건축의 진수를 볼 수 있는 공간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안도 다다오가 처음 청사진을 제시했을 때 관리의 어려움과 비용 등에 대한 걱정을 했지만 건축주인 한솔제지가 안도 다다오의 창의적인 공간이 있는 그대로 재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후원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게다가 뮤지엄 산은 3가지 한국의 돌인 해미석, 파주석, 귀례석과 노출 콘크리트에 들어간 시멘트는 강원도의 것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 빛과 물, 자연의 조화를 이루는 건축의 대가인 안도 다다오의 건축의 매력과 한국의 미를 한 번에 느낄 수 있다. 여러 방향으로 가려져 있는 공간을 지나면 탁 트인 뮤지엄 산의 모습이 한눈에 펼쳐져 우아하는 탄성을 지르지 않는 방문객이 없다.

 

뮤지엄 산/사진=김유진

보물찾기 하듯 숨겨놓은 공간을 발견하는 것 역시 안도 다다오 건축의 특징이다.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삼각 코트 안. 그 안에서는 하늘도 세모로 보인다. 미로 같은 건축물 때문인지 혼자 20분을 앉아 고요한 시간을 즐기는 데도 아무도 오지 않는다. 처음에 발견했을 때도 내려오면서 이런 공간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다른 관람객도 마찬가지일 터. '알쓸신잡'에 나와 유명세를 탄 유현준 교수도 가장 좋아하는 공간으로 이곳을 꼽았다.

파주석이 깔린 삼각코트 안에 조용히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며 세모난 하늘을 한없이 쳐다만 봐도 힐링이 된다. 오롯이 혼자 보내는 시간이야 말로 진정한 힐링. 안도 다다오가 보물스러운 이 공간을 왜 그렇게 깊게 숨겨 놓았는지 알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