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역사여행, 부산 역사 여행지 '이곳'
광복절 역사여행, 부산 역사 여행지 '이곳'
  • 김미수 기자
  • 승인 2019.08.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관광공사
ⓒ 부산관광공사

 

[이뉴스데일리 김미수 기자]

부산관광공사(사장 정희준, 이하 공사)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광복 74주년을 기념해‘부산 광복절 역사여행 코스’를 소개한다.

‘부산 광복절 역사여행 코스’는 가족과 친구들이 함께 둘러보기 좋은 부산 독립운동 대표 유적지 7곳으로 선정하였다. 과거를 새로운 현대적 감각으로 재탄생시켜 우리의 발길을 이끄는 곳은 어떤 곳이 있을까.

이번 광복 74주년 기념 공사 선정 역사여행 코스는 8·15 광복 후 일본인들이 가장 많이 살고 번창한 곳에서 조국의 광복을 맞는다는 뜻에서 이름이 지어진 광복동을 중심으로 구성하였다. 가슴 벅찬 민족 광복의 기쁨이 고스란히 담긴 ▲부산광복기념관, 일제강점기 유물 전시와 관람객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국제일제강제동원역사관, 부산을 대표하는 여성독립운동가 ▲박차정의사의 생가, 3.1운동의 근거지인 ▲부산진 일신여학교, 독립운동자금 마련에 힘썼던 백산선생의 삶을 느낄 수 있는 ▲백산기념관, ▲부산근대역사관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과거의 아픔이 있기에 오늘날의 성장이 가능했음을 깨닫게 하는 유적지를 돌아보며 긍정적인 역사의식과 함께 부산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최근 여행 트렌드 중에서 복고 감성과 현대적 감각의 조화를 찾아 떠나는 뉴트로(newtro) 여행이 인기이다. 이번 부산 광복절 역사여행 코스에도 뉴트로 여행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곳이 있다. 패션거리로 유명한 광복동에는 용두산공원‘아담’한복체험관이 새로 오픈하였다. 한복과 개화기 의상 등을 빌려 입고 광복동 일대와 부산 독립유적지를 둘러보는 이색체험 관광을 추천한다.

한편 공사가 운영하는‘부산에가면’ SNS 채널에서도 광복절을 기념해 대한항공과 함께 애국 이벤트를 추진한다. 8월 18일까지 공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 계정을 통해 부산 독립운동 유적지 한 곳을 포함한 부산 관광지와 상하이 임시정부 홍보 콘텐츠 기획안을 제출하면 된다.

공사 정희준 사장은“이번에 소개한 광복절 역사여행 코스는 부산의 역사와 현재를 담은 한편의 다큐멘터리를 감상하는 것 같은 깊은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잘 알려지지 않은 부산 독립운동 유적지를 비롯한 부산의 숨겨진 역사 콘텐츠를 발굴·홍보하여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