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박스오피스] "패러디 열풍" 공포 영화 '변신', 개봉 후 1위 자리 지키며 흥행
[e박스오피스] "패러디 열풍" 공포 영화 '변신', 개봉 후 1위 자리 지키며 흥행
  • 김은정 기자
  • 승인 2019.08.2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포 영화 '변신', '곤지암' 이후 최고 흥행
'봉오동 전투' 450만 손익분기점 돌파
개봉 전부터 화제, 김고은X정해인 감성멜로 '유열의 음악앨범'

[이뉴스데일리 김은정 기자] 공포 영화 '변신'이 5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명실상부 흥행작으로 떠올랐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곤지암' 이후 공포 영화 최고 흥행이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변신'은 지난 25일 23만246명 관객 동원, 누적관객수 76만9,642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했다.

개봉 주 5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연속 좌석 판매율 1위 기록을 세운 '변신'은 금주 100만 관객을 돌파가 확실한 것으로 예측된다. 공포 영화로는 '곤지암' 이후 약 1년 5개월 만의 첫 기록이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다. 악마가 사람의 모습으로 분해, 사람 간의 관계를 교란하는 과정을 공포스럽게 그려낸다. 기존 공포 영화와 다르게 '악마가 스스로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한다'는 전제에서 시작하는 이 영화는 가족으로 변한 악마가 가족을 교란해 가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감각의 공포를 선사한다. 

흥행과 함께 뜨거운 온라인 반응도 얻고 있다. 각종 패러디 및 명장면 회자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특히 강구(성동일)가 망치를 들고 공격하는 장면과 현주(장영남)가 아침 밥상에 계란말이를 먹는 장면 등은 SNS상에서 패러디 열풍을 일으키는 중이다.

2위는 일일관객 18만4,273명, 누적관객수 296만9,816명을 동원한 '분노의 질주: 홉스 &쇼'가 올랐다. 개봉 3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무서운 기세를 보여주던 '분노의 질주'는 시리즈 최고 기록을 세우며 이제 300만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3위는 일일관객 17만6,433명, 누적관객수 836만2,276명을 모은 영화 '엑시트'가 차지했다. 이어 4위는 일일관객 10만5,064명, 누적관객수 43만3,756명을 기록한 '광대들 : 풍문조작단'이다.

5위는 '봉오동 전투'가 일일관객 9만7,013 명, 누적관객수 451만3,296명을 동원하며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봉오동 전투’는 손익분기점인 450만 관객을 넘어 장기 흥행세에 탄력을 더하게 됐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역사에 기록된 독립군의 첫 승리를 그린 이야기로 1919년 3.1운동 이후 활발해진 봉오동 일대 독립군의 무장항쟁 이야기를 담았다. 남녀노소 전 세대 관객들의 끊임없는 호평을 받았고, 각계각층의 단체 관람 열풍을 이끌었다. 독립군들의 뜨거운 승리의 순간을 담은 감동의 드라마에 시원한 질주 액션, 믿고 보는 배우들의 다채로운 연기 향연은 관객의 발걸음을 영화관으로 향하게 했다.

개봉 전부터 높은 예매율로 관객의 관심을 받는 영화도 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26일 오후 2시 기준 영진위 통합전산망 실시간 예매율에서 예매관객수 51만273명, 예매율 29.7%로 1위에 등극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음악과 어우러진 김고은, 정해인의 감성멜로로 일찍부터 관심을 모았고, 시사 후 많은 언론 및 관객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다가오는 가을에 잘 어울리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8월 2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