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02:00 (일)
[여행칼럼] 캠핑이 대세인데 야영장이 불법?
[여행칼럼] 캠핑이 대세인데 야영장이 불법?
  • 김미수 기자
  • 승인 2019.10.0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영장 사고배상 책임보험 미가입 30% 넘어
안전사고 등 보상 대책과 단속 강화 지적 이어져
ⓒ 이뉴스데일리
ⓒ 이뉴스데일리

[이뉴스데일리 김미수 기자]

캠핑 여행이 어제 오늘의 이야기는 아니지만 최근 JTBC ‘캠핑클럽’이나 MBC ‘나혼자 산다’ 등을 통해 스타들의 캠핑과 맞물려 캠핑지 역시 화제가 되면서 ‘캠핑’이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여기에 가을 단풍을 뒤로한 캠핑여행은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하는 만큼, 많은 캠핑족들이 야영장으로 떠나고 있다.

그러나 국내 야영장 3곳 중 1곳은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야영장 사고배상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최근 캠핑문화와 맞물려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주5일제에 연, 월차 그리고 성수기에 몰리는 것이 아닌 사계절 캠핑을 즐기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작 예약한 야영장이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사실은 캠핑족들에게 적지 않은 우려를 낳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최경환 대안신당 의원에 따르면 국내 등록야영장 2214곳 중 사고배상 책임보험에 가입한 곳은 1474곳으로 66.6%에 불과하다.

앞서 지난 3월 '관광진흥법 시행규칙'이 개정되며 모든 야영장이 사고배상 책임보험을 가입해야 한다. 그러나 여전히 30%가 넘는 야영장이 가입하지 않고 불법으로 운영하고 있는 셈이다. 특히 숯불이나 가스버너 등을 사용할 수 있는 취사에 대한 안전사고 위험 노출과 더불어 텐트에서 주로 쉬고 잠을 자아야하는 야영장의 특성상 사고배상 책임보험은 반드시 필요한 대목이다.

사고배상 책임보험은 안전사고나 재난으로 이용객이 피해를 입을 경우 적절한 배상을 받지 못한다는 지적으로 도입된 보험이다. 때문에 불법 미등록 야영장에 대한 단속 강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 pixabay
ⓒ pixabay

앞서 경기도에서만도 용인, 안성, 가평, 화성, 안양 등에서 불법으로 야영장을 운영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이어졌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관할 지자체로부터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미신고·무허가 업체들은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불법적이고 불공정한 방법으로 이익을 취하면서 정상적으로 영업하는 업체에 피해를 주고 있었다”고 말했다.

관광진흥법에 따라 미등록 야영장을 운영할 경우 최고 징역 2년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 무허가 유원시설을 설치 운영할 때에는 최고 징역 3년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또한 미신고 숙박업을 운영할 경우 공중위생법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 미신고 음식점은 식품위생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가족 단위의 여행객들이 주로 이용하는 야영장인 만큼, 보다 강화된 단속과 더불어 안전하게 캠핑을 즐길 수 있는 문화가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