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02:00 (일)
[e-여행지 어때?] 방콕 반일투어, 일일투어 제대로 활용하면 두배로 즐겁다
[e-여행지 어때?] 방콕 반일투어, 일일투어 제대로 활용하면 두배로 즐겁다
  • 김유정 기자
  • 승인 2019.10.07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콕=이뉴스데일리 김유정 기자] 태국 방콕은 시내의 유명한 관광지를 다 둘러보아도 3박4일 일정도 모자랄 정도로 볼거리도 많고 큰 도시다. 왕궁을 비롯해 의미가 있는 사원은 물론, 전 세계인이 모이는 배낭여행객의 천국 카오산 로드, 쇼핑 메카인 시암까지.

하지만 욕심 많은 여행객이라면 방콕 근교의 매력적인 여행지를 놓칠 수 없을 터. 시내야 여자 혼자 여행하기 무리 없지만 방콕 근교 여행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혼행을 즐기러 온 여성 여행객이 보다 안전하고 편하게 여행을 즐기려면 일일투어, 반일투어가 제격이다. 

아유타야 [사진=김유정 기자]
아유타야 [사진=김유정 기자]

 

방콕 근교 여행 중에 인기가 많은 투어는 아유타야, 수상시장 투어. 또 차오프라야 강을 크루즈로 한바퀴 돌면서 저녁식사를 즐기는 샹그릴라 디너크루즈다. 투어는 한국어를 잘하는 태국인 가이드가 친절하게 설명해주고 10명 안팎의 소규모로 움직이기 때문에 편하게 즐길 수 있다. 반나절이면 투어가 마무리 되기 때문에 나머지 시간을 자유롭게 보내기도 좋다.

우선 아유타야 투어에서 방문하는 아유타야는 방콕 북쪽에 자리했으며 ‘불멸’이란 뜻의 오래된 도시다. 롭부리 강, 파삭 강, 차오프라야 강이 만나는 좋은 위치에 있어서 오래전부터 크메르 족들이 살아왔던 곳이다.

아유타야 [사진=김유정 기자]

 

왕궁 3곳을 비롯하여 375곳의 사원, 29개의 요새, 94개의 커다란 문이 세워졌지만 지금 남겨져 있는 것은 극히 일부다. 특히 나무뿌리 사이에 놓여진 불상의 머리가 가장 유명한 유적으로 전 세계의 사진작가가 사랑하는 곳 중 하나다. 이곳을 들르는 여행객도 줄을 서서 이 곳에서 기념 사진을 남긴다. 아유타야는 앙코르 와트를 가본 여행객이라면 낯설지 않게 느껴질 텐데 이 곳을 지은 크메르 족이 앙코르와트를 건설한 왕조와 일맥을 함께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다음으로 인기 있는 투어 중 하나인 담넌 사누억 수상시장 투어는 정말 색다른 추억을 선사한다. 방콕 최대의 수상 시장인 담넌 사누억 수상시장은 수상 가옥을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배 위에서 열대과일은 물론 다양한 태국관련 기념품, 꽃까지도 판매한다. 배 위에서 판매하는 베트남식 쌀국수도 맛볼 수 있다.

 

수상보트에 타고 각각의 보트 상인과 흥정을 하면서 구매하면 되는데 상인은 배가 멀어지면 멀어질수록 가격이 점점 내려가는 우스운 장면도 목격할 수 있다. 수상시장에서는 수상시장의 상인을 형상화한 나무 인형을 판매하는데 이 곳에서만 판매하니 기념하고 싶다면 꼭 하나 구매하는 것이 좋다. 적당한 흥정을 통해 구매하는데 크기에 따라 다르지만 5~10달러 사이다. 물론 더 싸게, 비싸게 구매하는 것은 여행객의 몫.

샹그릴라 디너크루즈 [사진=김유정 기자]
샹그릴라 디너크루즈 [사진=김유정 기자]

 

저녁시간에 방콕의 야경을 감상하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싶은 여행객이라면 샹그릴라 디너크루즈가 제격이다. 차오프라야 강을 따라서 대략 2시간 정도 배를 타고 뷔페 식사를 즐기는 디너크루즈는 뷔페 식사를 조금 마치고 배 안에 머무르지 말고 배 앞머리 테라스로 나가 강바람을 맞으며 아름다운 방콕 야경을 즐기는 것이 꿀팁. 또 크루즈 내부 및 외부에 자리가 있어 미리 예약하면서 외부의 테이블로 예약해달라고 요구하는 것도 잊지 말자.

 

최근에는 다양한 일일투어, 반일투어의 이용이 많아지다보니 한국에서 미리 예약하고 가는 편이 좀 더 안전하다. 전 세계의 일일투어 및 반일투어는 물론 다양한 티켓 예매까지 대행해주는 시티투어닷컴에서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예약하면 된다.

특히 방콕에서 가장 인기있는 투어 중 하나인 샹그릴라 디너크루즈는 한국여행객뿐 아니라 전 세계의 여행객에게 인기가 많아 1~2주 전에 예약해도 매진인 경우가 많다. 때문에 미리 예약하는 편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