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02:00 (일)
[e-여행지 어때?] 힐링 제대로 할 수 있는 휴양림 베스트 3
[e-여행지 어때?] 힐링 제대로 할 수 있는 휴양림 베스트 3
  • 김유정 기자
  • 승인 2019.10.05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데일리 김유정 기자] 이번 주말에는 힐링하러 휴양림으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일상에서 고단했던 스트레스는 다 내려놓고 자연에 몸을 맡겨보자. 

◆ 용대자연휴양림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태백산맥 북부 진부령 정상에 있는 휴양림인 용대자연휴양림은 참나무, 피나무, 박달나무, 소나무 등 천연림과 인공낙엽수림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해발 1,271m의 매봉산과 1,171m의 철정봉에서 형성된 계곡에 열목어(천연기념물 제74호)가 서식하고, 숲 속에 멧돼지, 꿩, 노루, 너구리, 다람쥐, 매 등 야생동물이 서식해 운이 좋으면 동물도 만날 수 있다.
휴양림에는 참나물 등의 산채류, 천남성 등의 약초류, 동자꽃 등 자생식물을 종류별로 구분하여 보존하고 있는 향토식물원과 토종 벌을 치는 토봉원 등 자생식물관찰원 및 숲속의 집, 야영장, 캠프장 등의 편의시설과 숲속교실, 삼림욕장, 산책로, 물놀이장, 어린이놀이터, 체력단련시설 등이 있어 아이를 동반한 가족여행객에게 제격이다.

◆ 설매재자연휴양림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경기도 양평에 있는 설매재자연휴양림은 운치 있는 풍경으로 많은 사람에게 사랑 받는 곳이다. 입구에 ‘한겨울 눈 속에서 매화꽃이 피었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고개가 있어 ‘설매재’라 이름 지어졌다. 설매재에는 30여만 그루의 잣나무 조림지역과 단풍나무, 고로쇠나무, 자작나무 등 각종 자생식물이 어우러져 자라고 있다. 또 야생화와 버들치, 가재 등도 흔하게 볼 수 있을 정도로 깨끗한 자연환경을 유지하고 있다. 멀리 보이는 남한강의 멋진 전망도 이곳의 자랑거리이다. 유명산과 용문산으로 이어지는 등산로는 코스가 3개라 취향에 맞춰 등반할 수 있다. 드라마, 영화의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탁 트인 초원과 풍광이 아름다워 영화 ‘관상’, ‘왕의 남자’, 드라마 ‘선덕여왕’ 등 수 많은 역사극의 촬영이 이뤄졌다.

◆ 제주 절물 자연휴양림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제주 절물 자연휴양림은 제주시 봉개동 기생화산 분화구 아래 총 300ha의 면적에 30∼45년생 삼나무가 주종을 이루며, 인공림이 200ha 자연림이 100ha 이다. 삼나무와 곰솔 조림지에 조성된 산책로와 그늘공간은 바다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과 절묘한 조화를 이뤄 한 여름에도 시원한 한기를 느낄 수 있다. 삼나무는 60년대 중반부터 이 지역에 잡목을 제거하고 식재 한 것으로 삼나무 우량 조림지가 자연휴양림으로 개발된 것이다. 산책로는 비교적 완만하고 경사도가 낮고 계단이 없이 시설되어 약자나 어린이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보호자를 동반하면 휠체어 장애인도 다닐 수 있다. 기생화산인 절물오름은 해발 697m이며, 정상까지는 1시간 정도면 충분히 왕복이 가능하다. 정상에는 전망대가 있어 말발굽형 분화구를 볼 수 있으며, 날씨가 좋은 날이면 동쪽으로 성산일출봉이, 서쪽으로는 제주에서 제일 큰 하천인 무수천, 북쪽으로는 제주시가 한 눈에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