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ctor] 폭발적이며 완벽한 '스위니토드' 조승우·홍광호·옥주현
[e-Actor] 폭발적이며 완벽한 '스위니토드' 조승우·홍광호·옥주현
  • 김은정 기자
  • 승인 2019.10.10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어는 봤나, 새로워진 '스위니토드'
조승우, 홍광호, 옥주현 등 폭발적인 에너지로 관객 매료
완성도 높인 무대, 업그레이드된 작품
ⓒ오디컴퍼니

[이뉴스데일리 김은정 기자]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와 귀에 쏙쏙 박히는 음악부터 현실감 넘치는 무대, 화려한 의상, 극적인 무대 연출, 최고의 배우들이 펼치는 열연까지. 모든 요소가 더할 나위 없이 한데 어우러진 새로운 '스위니토드'가 관객을 매료했다.

지난 10월 2일 샤롯데씨어터에서 뮤지컬 '스위니토드'(프로듀서 신춘수, 연출 에릭 셰퍼)가 개막했다. 3년 만에 돌아온 작품에 대한 관심은 조승우, 홍광호, 옥주현, 박은태 등 화려한 주연 배우 라인업과 새로운 프로덕션으로 한층 높아졌다.

지난 2일과 3일 이틀간 선보인 프리뷰 공연은 티켓 오픈과 동시에 일찍부터 매진을 기록했다. 그리고 4일부터 시작된 본 공연은 완벽에 가까운 완성도와 황홀한 배우들의 연기, 그리고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는 이야기로 관객의 폭발적인 환호를 이끌어냈다.

뮤지컬 '스위니토드'의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뮤지컬 '스위니토드'가 더욱 완벽해져서 돌아왔다. 무대, 음악, 연출, 배우들의 연기, 그 어느 하나 부족함이 없는 공연”, “프리뷰 공연인데 본 공연을 본 것 같은 기분이다. 공연 보는 내내 소름 돋는 전율을 느꼈다”, “독특하고 흥미로운 뮤지컬이다. 무섭기만 한 작품인 줄 알았는데 풍자와 위트가 넘치는 가사로 재미도 잡았다. 배우들의 연기가 작품의 매력을 더욱 맛깔스럽게 살린 것 같다”, “공연이 끝난 후에도 ‘들어는 봤나, 스위니토드’ 노래가 계속 귀에 맴돈다. 단 한 번의 관람만으로 중독됐다” 등의 후기를 남기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번 시즌 '스위니토드'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각 캐릭터들이 배우들과 100%의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살아 숨 쉰다는 점이다. 미움, 복수, 광기와 거친 욕, 피비린내로 가득 찬 작품이지만 그 안에서 캐릭터들은 ‘비극’ 만을 상징하지 않는다. ‘스위니토드’와 ‘러빗부인’, ‘러빗부인’과 ‘토비아스’, ‘조안나’와 ‘안소니’, ‘스위니토드’와 ‘안소니’ 등 등장인물들이 형성한 관계에서 주고받는 마음들이 때로는 가슴 따뜻하게, 때로는 사랑스럽게 다가와 관객의 마음을 보듬어준다.

ⓒ오디컴퍼니

스위니토드 역 조승우는 폭풍우처럼 쏟아지는 음악 속에 묻힐 수 있는 가사를 완벽하게 전달함으로써 ‘스위니토드’의 이야기를 명확하게 들려준다. 특히, 적재적소에 배치된 스티븐 손드하임의 재치와 유머를 작품의 정서를 훼손하지 않고 적절하게 표현하며, 단 한 순간도 지루할 틈 없이 관객을 작품 속으로 빨아들인다. 

ⓒ오디컴퍼니

같은 역의 홍광호는 그의 최대 강점인 폭발적인 가창력과 탁월한 기량으로 자칫 어렵고 난해할 수 있는 스티븐 손드하임의 음악에 감정을 불어넣어 더욱 드라마틱한 무대를 선사한다. 또한, 한층 깊어진 그의 내면 연기는 관객이 ‘스위니토드’에 공감하며 다소 과격한 그의 복수마저도 진심으로 응원하게 만든다. 

ⓒ오디컴퍼니

오랜만에 ‘러빗부인’ 역으로 돌아온 옥주현은 두말할 것 없는 가창력은 물론이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완성형 캐릭터를 선보인다. 특히, 수다스럽고 주책맞은 모습의 ‘러빗부인’과 외로움과 절실함을 간직한 ‘러빗부인’의 모습을 디테일한 감정 표현으로 연기하며, 드라마를 더욱 강화했다.

‘터핀판사’ 역을 맡은 두 베테랑 배우 김도형과 서영주는 선 굵은 연기로 작품의 무게감을 더한다. 이번 작품을 통해 한층 성장할 신예 5인도 제 몫을 톡톡히 한다. ‘안소니’ 역의 임준혁, ‘토비아스’ 역의 신주협과 신재범, ‘조안나’ 역의 최서연과 이지수는 각 캐릭터의 고조되어가는 감정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 ‘스위니토드’, ‘러빗부인’, ‘터핀판사’와의 관계를 더욱 유기적으로 연결시킨다. 또 ‘피렐리’ 역의 조성지, ‘거지여인’ 역의 최은실, ‘비들’ 역의 조휘, 그리고 11명의 앙상블은 뮤지컬 '스위니토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재미를 더한다

ⓒ오디컴퍼니
ⓒ오디컴퍼니

브로드웨이 사상 가장 혁신적인 작곡가로 손꼽히는 스티븐 손드하임의 작품으로 파격적이고 소름 돋는 스토리와 입체적인 캐릭터, 수준 높은 음악이 어우러진 스릴러 장르의 뮤지컬 '스위니토드.' 신춘수 프로듀서를 필두로 현재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스티븐 손드하임‘ 작품의 대가로 일컬어지는 에릭 셰퍼 연출과 뮤지컬 '타이타닉'에서 독창적인 무대 디자인으로 주목받았던 폴 드푸 무대 디자이너가 협업하여 완전히 업그레이드된 프로덕션을 선보여 더욱 주목을 끌었다.

이번 시즌에서 볼거리 가운데 하나는 새롭게 탄생한 무대다. 런던의 우울하고 어두운 뒷골목에 버려진 ‘폐공장’을 모티브로 제작된 새로운 무대는 철골 구조를 기본으로 거대한 벽과 트랙을 따라 움직이는 철골 다리, 스위니토드’의 이발소가 있는 플랫폼과 ‘러빗부인’의 커다란 화로 등 대도구들을 활용해 다양한 장면을 연출한다. 모든 세트가 자동으로 전환되게 구현함으로써 쉴 새 없이 이야기를 끌고 가며 빠르게 흘러가는 음악에 맞춰 장면 전환이 매끄럽게 이어지도록 했다. 이러한 빠른 무대 전환은 극의 전개를 더욱 쫀쫀하게 만드는 효과를 가져왔다.

'스위니토드'는 는 19세기 영국을 시대적 배경으로, 한때 아내와 딸을 보살피는 가장이자 건실한 이발사였던 ‘벤자민바커’가 15년의 억울한 옥살이를 마치고, 그를 불행으로 몰아넣는 ‘터핀판사’와 세상을 향해 복수를 펼치는 내용을 담은 작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