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02:00 (일)
[e현장수첩] 아웃바운드 여행사가 인바운드보다 잘 나가는 이유
[e현장수첩] 아웃바운드 여행사가 인바운드보다 잘 나가는 이유
  • 김유정 기자
  • 승인 2019.10.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pixabay
ⓒ pixabay

 

[이뉴스데일리 김유정 기자] 전 세계를 다 다루는 종합여행사가 기본인 아웃바운드 여행사는 한 지역의 수요가 줄어도 다른 지역에서 채우는 방식으로 운영이 가능하다. 반면 규모가 작고 지역별로 세분화돼 있는 인바운드 여행사는 수요에 더욱 민감하다. 예를 들어 사드 관련 중국 단체 관광객의 급감 같은 일은 중국 관련 인바운드 여행사 전부가 무너지는 결과를 낳는다.

중국관광객 대상 한 인바운드 여행사 대표는 “인바운드 여행사도 한 지역에 의존할 것이 아니라 아웃바운드 여행사처럼 종합여행사로 거듭나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며 “소규모의 인바운드 업체가 조합을 만드는 등의 협력의 지혜가 필요하고 한국을 찾을 수 있게 다양하고 특색 있는 상품 개발 역시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등 특정국가에 의존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천편일률적인 방한 여행상품과 쇼핑, 옵션이 난무한 질 낮은 여행상품도 방한 한국관광 시장을 저해하는 요인이다.

이를 극복한 사례도 있다. 방한 VIP 의전투어로 알려진 한 여행사는 DMZ(비무장지대)·JSA(공동경비구역)의 안보관광 상품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VIP의 개별투어와 일반 관광객의 단체여행에 독보적인 여행사로 자리 잡았다.

기자가 직접 참여해 살펴본 국적에 관계없는 외국인 대상 DMZ 반일투어 상품은 DMZ 안에서 제3땅굴체험, 도라전망대 및 도라산 역 방문 등의 일정으로 구성됐다. 반일투어에는 쇼핑, 옵션 등이 전혀 포함되지 않았고 영어가 능통한 것은 물론 한국의 역사, 문화, DMZ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숙지한 가이드가 동행했다. 미국, 영국, 호주, 중국 등 다양한 국가에서 온 관광객 40여 명이 이 투어에 참가했다.

영국에서 온 관광객은 승무원의 신분으로 한국에 방문해 잠시 짬이 나 한국에서 가장 유니크한 DMZ를 찾게 됐다며 분단현장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어 신기한 경험이라고 좋아했다. 또 미국과 호주, 중국에서 온 관광객 역시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남게 될 여행이었다며 한류나 뷰티밖에 몰랐던 한국의 속살을 들여다 본 것 같다고 귀띔했다. 경복궁과 덕수궁 등을 방문한 적이 있다는 또 다른 미국 여행객은 특별한 매력이 많은 한국 여행이 생각했던 것보다 즐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근 큰 인기를 끈 TV 프로그램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여러 나라에서 온 출연진들이 다양한 국가만큼이나 개성 있는 여행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국인들조차 스스로 우리나라가 이런 매력이 있는 곳인지 몰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개성 있는 한국여행을 지켜보며 한류나 뷰티, 쇼핑만이 우리나라의 매력을 대표할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 깨닫는 시간이었다는 것이 대부분의 시청자들의 소감이었다.

인바운드 여행업계는 한 국가에 의존하는 기존 관행에서 탈피해 다양한 나라의 여행객들이 좋아할 만한 한국관광 상품을 개발해야 한다. 문체부나 한국관광공사 역시 홍콩과 일본 등 해외관광청들의 좋은 사례를 분석하고 배우려는 자세가 절실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