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초유 '수능 성적 유출' 사건 '황당'
사상 초유 '수능 성적 유출' 사건 '황당'
  • 이윤희 기자
  • 승인 2019.12.0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BS
ⓒ EBS

[이뉴스데일리 이윤희 기자] 사상 초유 사태가 발생했다. 수능 성적이 발표에 앞서 유출돼 논란이 인 것. 교육부는 이에 대해 인정하고 입장을 밝혔다.

교육부가 2020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둔 상황에서 성적이 유출된 사실을 인정했다.

송근현 교육부 대입정책과장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수능성적 통지일에 앞서(이틀 후 발표 예정) 사전 모의 테스트 기간인데 실제 사이트에 연결됐다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보고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이에 어젯밤 늦게 재수생에 한해 수험생 본인의 올해 수능점수가 먼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킹은 아니다. 곧 평가원이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며 “로그인 기록이 남아있어 ‘업무 방해’에 해당한다는 판단이 들면 법리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일 밤 수험생 커뮤니티에는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는 게시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애초 4일 오전 9시에 수능성적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