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5등급 제한] 단속 지역-내 차 등급 미리 체크해야
[배출가스 5등급 제한] 단속 지역-내 차 등급 미리 체크해야
  • 민시우 기자
  • 승인 2019.12.0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 첫날 400여대 적발, 과태료 고지 1억 원 이상
ⓒ KBS
ⓒ KBS 뉴스캡처

[이뉴스데일리 민시우 기자] ‘미세먼지’와의 전쟁을 선포한 서울시가 본격적인 행보에 돌입했다.

미세먼지를 잡기 위해 서울시가 시행하고 나선 '미세먼지 시즌제'가 첫날부터 고강도로 시작되면서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일부터 내년 3월까지 ‘녹색교통 지역 내 배출가스 5등급 차량 과태료 부과’ 방침을 내놓은 가운데 첫날부터 1억이 넘는 과태료 통지서가 발급됐다.

녹색교통지역은 서울 사대문 안쪽으로, 서울시는 한양도성 자리를 따라 설정한 서울 도심부 친환경 교통 진흥 지역에서의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한 제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종로구 8개동(청운효자동, 사직동, 삼청동, 가회동, 종로1·2·3·4가동, 종로5·6가동, 이화동, 혜화동)과 중구 7개 동(소공동, 회현동, 명동, 필동, 장충동, 광희동, 을지로동) 등이 해당된다.

서울시에 따르면 첫날 시행에서 416대의 차량이 적발, 25만 원씩 모두 1억 4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녹색교통지역 경계에 설치한 카메라 119대 등으로 차량 번호판을 식별해 5등급 차량이 지나가면 등록 소유주에게 자동으로 위반 사실과 과태료 부과를 실시간 문자나 카카오톡 메시지로 알려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행 첫날 녹색교통지역 5등급 차량 제한을 총괄하는 시청 지하 서울시 교통정보센터(TOPIS)를 찾아 단속 상황 등을 점검한 후 "미세먼지는 시민의 삶을 위협하는 재앙“이라면서 "서울시로서는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선언했고, 5등급 차량 단속은 미세먼지 시즌제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녹색교통지역 5등급 제한,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시영 주차장 요금 할증, 에코마일리지 특별 포인트, 대기오염 배출시설 및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 전수 점검 등을 골자로 한 미세먼지 시즌제를 지난달 발표했다.

녹색교통지역 5등급 차량 과태료 부과는 연중 내내 상시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경유차는 2002년 이전, 대형차는 2000년 이전에 만들어진 차로, 따로 저감장치를 달지 않으면 도심으로 들어갈 수 없다.

단속 제외나 유예 대상 차량도 있다. 장애인 차량이나 긴급차량 등은 단속에서 제외된다. 또 지난 10월까지 각 지자체에 '저공해 조치'를 신청했으나 미처 조치가 완료되지 않은 차량은 내년 6월 말까지 단속이 유예된다. 저감장치가 개발되지 않았거나 이를 달 수 없는 차종의 자동차는 내년 12월 말까지 단속이 유예된다.

자기 차의 5등급 여부는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홈페이지에서 조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