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골든글로브] 봉준호 감독 '기생충' 韓최초 외국어영화상 수상 "굉장한 영광"
[2020 골든글로브] 봉준호 감독 '기생충' 韓최초 외국어영화상 수상 "굉장한 영광"
  • 김은정 기자
  • 승인 2020.01.06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새 역사 쓰다
한국 작품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감독상, 각본상 아쉽게 불발
ⓒ Golden Globe Awards 라이브 캡처

[이뉴스데일리 김은정 기자] "우리는 '시네마'라는 하나의 언어를 사용한다고 생각한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의 새로운 역사를 장식했다.

1월 5일(현지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 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HFPA)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작품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렸다. 

'기생충'은 이번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총 3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 가운데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 Golden Globe Awards 라이브 캡처

'외국어영화상'(BEST MOTION PICTURE – FOREIGN LANGUAGE) 트로피를 품에 안은 봉준호 감독은 "굉장하다, 믿을 수 없다"면서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자막의 장벽을 1인치 뛰어넘으면 여러분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많은 세계적 감독과 같이 할 수 있어 그 자체가 영광이었다"면서 "우리는 '시네마'라는 하나의 언어를 사용한다고 생각한다"는 수상 소감을 전했다.

봉준호 감독이 수상하는 모습을 보며 함께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 및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미소 띈 얼굴로 박수를 치며 축하와 기쁨을 나눴다.

외국어영화상 부문에서 '기생충'은 중국계 미국인 룰루 왕 감독의 '더 페어웰(The Farewell)', 프랑스 레드 리 감독의 '레 미 제라블(Les Misérables)',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Pain and Glory)', 프랑스 셀린 시아마 감독의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Portrait of a Lady on Fire)' 등의 작품을 제치고 최종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이 후보에 올랐던 감독상(Best Director)은 영화 '1917' 샘 멘데스(Sam Mendes)에게 돌아갔다.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가 후보에 이름을 올린 각본상(Best Screenplay - Motion Picture)은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Quentin Tarantino)가 수상했다.

ⓒ Golden Globe Awards 레드카펫 캡처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 이 날 레드카펫에서 봉준호 감독은 "어제 잘 잤다. 정말 피곤했기 때문이다. 오늘을 맞이해 기분 좋게 아침에 일어났다"고 밝히며 기분 좋은 컨디션을 전했다.

전 세계 유명 영화제, 비평가 협회 등에서 상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기생충.' 골든글로브 시상식까지 오게 된 여정을 묻는 말에 봉 감독은 "이 영화로 전 세계를 돌고 마침내 미국 골든글로브에 도착한 느낌이다. 수상 여부 보다 이 이벤트 자체를 즐기고 싶다"는 마음을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골든글로브의 의미'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여러 스타들을 보며 오늘의 이벤트를 즐기고 싶은데, 한국 영화 산업적 측면에서는 '최초'이기 때문에 역사적 의미를 지니고 있어서 좋다"고 표현했다.

ⓒ Golden Globe Awards 트위터

'기생충'의 수상으로 1944년부터 시작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는 최초로 한국어 소감이 전파를 탔다. 이로써 봉준호 감독은 한국 영화계뿐 아니라 세계 영화 역사에 한 획을 긋게 됐다.

지난해 72회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부터 시작해 2020년 골든글로브 시상식까지 '기생충'은 긴 시간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이것이 끝이 아니다. 오는 2월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이 남아있다. 골든글로브가 아카데미의 전초전으로 불리는 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

골든글로브에서 한국 작품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한국 최초의 기록을 남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