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tage] "처음부터 다시 작업, 완전 새로워졌다" 네 예술가 이야기 '아티스' ARTIS
[e-Stage] "처음부터 다시 작업, 완전 새로워졌다" 네 예술가 이야기 '아티스' ARTIS
  • 김은정 기자
  • 승인 2020.01.0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작 뮤지컬 '아티스 ARTIS' 초연 3월 개막
3년간의 개발 통해 완전히 새롭게 변신
심리적 변화와 극적 장치로 시대의 자유와 낭만 전해
ⓒ 홍컴퍼니
ⓒ 홍컴퍼니

[이뉴스데일리 김은정 기자] 3년간 개발을 거친 '아티스 ARTIS'가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을 만난다. 2020년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니만큼 이번 초연 무대에 이목이 집중된다.

오는 3월 21일부터 29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는 창작 뮤지컬' 아티스 ARTIS'가 개막한다.

'아티스'는 라틴어로 ‘예술, 재능’을 뜻한다. 작품은 19세기 말 프랑스 몽마르뜨를 배경으로 에릭, 엘로이즈, 파트릭, 마티스, 네 예술가의 재능과 부러움, 질투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중심이 되는 인물은 에릭이다. 그는 애정이라는 이름으로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거침없이 상처를 주는 천재 작곡가다. 엘로이즈는 그의 연인이고, 파트릭은 에릭을 아끼고 후원하는 인물이다. 마티스는 그를 동경하는 작곡가 지망생이다.

작품은 자신을 좀먹는 관계 속에 주저앉히는 것이 아니라, 내면의 두려움을 마주하고 오늘을 딛고 내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찾는 것이 바로 ‘재능’이라고 정의한다. 실존 인물 ‘수잔 발라동’을 모티브로 한 ‘엘로이즈’는 에릭이라는 울타리에서 벗어나 자신이 원하는 것을 위해 나아가 스스로의 목소리를 찾는 대표적인 캐릭터로 그려진다. 내재된 열정을 마주하고 자유로운 삶을 향해 나아가는 주체적 인물 엘로이즈는 보는 이들에게 치유와 용기를 전한다.

이전 공연 장면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티스'의 특징은 타인의 재능에 대한 동경과 질투를 느끼는 그 순간의 내밀함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인물의 심리적 변화를 흡인력 있게 따라가는 것이다. 심적 우위를 가지고 보이지 않는 계급을 통해 통제하고 통제당하는, 현재에도 유효한 인물관계에 관한 드라마는 관객에게 심리적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여기에 섬세한 아픔을 담은 가사와 이와 대비되는 서정적인 선율은 음악적 재미를 더한다. 극중 파트릭이 쓰는 글은 극중극의 형태로 구현되어 연극적 장치와 화려한 안무로 함축적 관계를 담는 한편, 시대의 자유와 낭만을 전한다.

박예슬 작가는 “초기 구상 단계와 2020년 '아티스'의 공통점은 제목과 캐릭터의 이름밖에 없다. 명확한 메시지와 캐릭터성을 전달하기 위해 캐릭터 구축에 가장 크게 중점을 두고 완전히 처음부터 서사를 다시 쌓아 올리는 작업을 거쳤다”면서 완전히 새로워진 모습을 기대케 했다.

장우성 연출은 “'아티스'는 수많은 키워드와 레이어 속에 메시지가 숨어있는 작품이다. 최종도착지에서 발견하게 될 가치를 관객들에게 명료하게 전달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작업 중인 작품에 대한 방향성을 드러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19 공연예술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뮤지컬 부문 선정작인 '아티스'는 지난 2016년 개발을 시작하여, 2017년 충무아트센터 인스테이지 ‘뮤지컬하우스 블랙 앤 블루’를 통해 첫선을 보였다. 이후 1년여간의 개발과정을 거친 '아티스'는 홍컴퍼니(프로듀서 홍승희)가 제작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관객을 만난다.

ⓒ 홍컴퍼니
ⓒ 홍컴퍼니

새롭게 돌아오는 만큼 배우 라인업에도 큰 관심이 쏠린다. 애정이라는 이름으로 사랑하는 이들에게 상처를 주는 천재 작곡가 ‘에릭’ 역에는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 연극 '오펀스' 등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과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 온 김도빈이 출연해 거침없고 매력적이지만 상처를 안고 있는 인물을 표현한다. 

자유로운 사고의 소유자인 에릭의 연인 ‘엘로이즈’ 역은 뮤지컬 '팬레터', 연극 '보도지침' 등에서 활약한  김히어라가 19세기 여성 화가 ‘수잔 발라동’을 모티브로 한 주체적이고 열정적인 캐릭터를 소화한다.

헌신적이고 내향적인 에릭의 후원자 ‘파트릭’ 역에는 뮤지컬 '팬레터', '미아 파밀리아'에서 존재감 있는 연기를 선보인 안창용이 함께한다. 그는 작품을 이끌어가는 내레이터이자 극중극 화자로 분하여 작품의 중심을 굳건하게 한다.

성실한 작곡가 지망생 ‘마티스’ 역은 뮤지컬 '해적', 연극 '오펀스' 등에서 뚜렷한 두각을 나타내며 떠오르는 실력파로 자리 잡고 있는 현석준이 맡는다. 그는 에릭을 동경하며 따르지만 반전을 보이는 인물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것이다.

차근차근 꼼꼼하게 공들여 빚어낸 뮤지컬 '아티스 ARTIS'가 새로워진 모습으로 관객에게 어떤 반응을 이끌어낼지 관심이 쏠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