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020년 관광객 6천만 명 목표"
전남도 "2020년 관광객 6천만 명 목표"
  • 강은호 기자
  • 승인 2020.01.2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관광공사
ⓒ 한국관광공사

 

[이뉴스데일리 강은호 기자] 전라남도가 2020년 관광객 유치를 위해 박차를 가한다.

20일 전남도에 따르면 올해 처음 선보이는 상품은 남도한바퀴 겨울상품이다. 지난해 신규 확충된 관광자원을 중심으로 칠산대교 여행, 쏠비치·접도 해안길 여행, 천사의 섬 여행 등 바다여행을 테마로 9개 코스를 구성했다.

겨울상품부터는 KTX와 남도한바퀴를 연계한 '새바여행(새벽기차 바다여행)'을 출시해 수도권 및 다른 시도 관광객이 편리하게 전남을 관광할 수 있게 했다.

전남의 관광자원을 국민들에게 알리고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시군 권역별 공동 마케팅 활동도 펼친다. 인근 시군이 협력해 광역 관광상품을 개발해 공동마케팅하도록 도비를 1000만 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또한 전남지역 2개 권역 이상을 방문하는 상품을 운영하는 여행사를 지원한다. 전남에서 1박 이상 숙박과 식사가 포함된 단체여행 상품을 운영하는 여행사에 버스임차비 50만 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도입됐다.

광주전남 관광지 할인카드인 '남도패스' 활성화를 위해 가맹점을 500개소까지 확대하고 코레일 패스와도 연계한 여행상품을 개발하는 등 서비스 영역 확장을 위해 노력한다.

최근 개별여행객(FIT)이 증가함에 따라 온라인 홍보마케팅도 강화한다. 드라마 촬영지, 미식, 축제, 사진촬영 명소 등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며 콘텐츠 확산력이 높은 '전남관광 SNS서포터즈'를 운영, 활발한 바이럴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윤진호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전남은 생태, 문화, 힐링자원이 풍부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맛있는 음식이 많아 국내 어느 지역보다 경쟁력이 있다"며 "전남의 경쟁력이 있는 콘텐츠로 국내외 방문객의 오감을 사로잡는다면 관광객 6000만 명은 무난하게 달성할 것이므로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관광상품을 수시로 개발하고 국내외 홍보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