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tage] 美 미제 살인사건 실화 모티브, 여성 4인조 록 뮤지컬 '리지'
[e-Stage] 美 미제 살인사건 실화 모티브, 여성 4인조 록 뮤지컬 '리지'
  • 김은정 기자
  • 승인 2020.02.0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4인조 록 뮤지컬 '리지' 4월 개막
미국 미제 살인 '리지 보든 사건' 모티브
유리아, 나하나, 김려원, 홍서영 등 출연
ⓒ 쇼노트
ⓒ 쇼노트

[이뉴스데일리 김은정 기자] 오직 4명의 여성 배우가 무대를 채운다. 

1892년 미국에서 일어난 미제 살인 사건인 ‘리지 보든 사건’이 뮤지컬 무대에 펼쳐진다.

강렬하고 파격적인 여성 4인조 록 뮤지컬 '리지'(기획/제작 쇼노트)가 오는 4월 2일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개막한다.

실화 모티브로 만들진 '리지'는 1990년 4곡의 실험극으로 시작한 뒤, 20년간의 작품 개발을 통하여 2009년 뉴욕 오프브로드웨이 초연 이후,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호평 속에 공연되고 있는 작품이다. 

이야기는 1892년 매사추세츠주(Massachusetts) 남동부에 있는 도시 폴 리버를 배경으로 시작한다. 보든 가의 둘째 딸 리지는 친부와 계모를 살해한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되지만, 전국적인 관심 속에 벌어진 치열한 재판 끝에 결국 무혐의로 풀려난다. 

100여 년간 미국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살인으로 남았던 이 사건은 이후 많은 예술적 영감을 제공하며 책, 연극,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로 제작됐다. 이번 '리지'는 지난해 연극 '오펀스'로 젠더프리 공연으로 화제를 모았으며 참여하는 작품마다 ‘틀을 깨는 연출가’로 주목받는 김태형이 연출로 함께한다.

ⓒ 쇼노트
ⓒ 쇼노트

뮤지컬 '리지'는 리지 보든 실화를 강렬한 록 음악과 잔혹하면서도 매혹적인 대본에 담아낸다. 무엇보다도 파워풀과 섬세함을 넘나들며 노래로 극을 이끌어가는 4인의 여성 캐릭터들의 보컬 앙상블은 이 작품의 압권이다. 그만큼 캐스팅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극을 이끌어가는 4인의 캐릭터에는 내로라하는 가창력과 내공 있는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라 불리는 여덟 명의 쟁쟁한 배우들이 확정됐다.

아버지와 계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재판장에 서는 ‘리지 보든’ 역은 유리아와 나하나가 맡는다. 분노 속에 깊은 슬픔을 숨기고 있는 리지의 언니 ‘엠마 보든’ 역은 김려원과 홍서영이 출연한다.

보든 가의 이웃으로 리지와 서로 의지하며 은밀한 비밀을 공유하는 친구 ‘앨리스 러셀’ 역은 최수진과 제이민이 연기한다. 보든 가의 가정부이자 집안에 감도는 불길한 기운을 감지하고, 불행을 예고하는 ‘브리짓 설리반’ 역에는 이영미와 최현선이 함께한다. 이들은 폭발하는 가창력, 넘치는 끼와 에너지로 무대를 장악할 것으로 기대된다.

1890년대와 현대가 공존하는 독특하고 감각적인 비주얼 스타일, 흔한 공식을 따르지 않는 무대 연출, 6인조 라이브 밴드가 분출하는 록 연주는 관객을 사로잡을 것이다. 특히 네 배우가 보여주는 환상의 팀워크는 이 작품을 떠올렸을 때 가장 인상 깊은 요소로 기억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